환율뉴스

4월 수입물가 5개월 만에 하락…환율·유가 영향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수입물가, 환율, 수출입물가

2021-05-14 1873

4월 수입물가 5개월 만에 하락…환율·유가 영향
3월보다 0.5%↓…전년동월대비 15%↑ '10년내 최고'
수출물가는 5개월 연속 올라…전년동월비 10.6%↑ 43개월내 최고
 
원/달러 환율과 국제 유가가 떨어지면서 원화 환산 수입 제품의 전반적 가격 수준도 다섯 달 만에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4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는 109.23으로 3월(109.81)보다 0.5% 하락했다. 전월대비 기준으로 작년 12월(2.1%)부터 올해 3월(3.5%)까지 4개월 연속 올랐다가 5개월 만에 떨어졌다. 하지만 1년 전 같은 달과 비교하면 15% 높은 수준으로, 2011년 4월(17.3%) 이후 10년 만에 가장 큰 상승 폭이다.



3월 대비 상승률을 품목별로 보면, 원재료 중 광산품(-1.3%)과 중간재 중 석탄·석유제품(-4.8%)의 하락 폭이 컸다. 두바이유 기준 국제 유가가 4월 평균 배럴당 62.92달러로 1개월 새 2.4% 떨어진 영향이다. 전기장비(-1.0%), 기계·장비(-1.0%), 화학제품(-0.5%) 가격도 낮아졌다. 하지만 농림수산품(1.6%), 컴퓨터·전자·광학기기(1.7%), 1차금속제품(1.4%) 등은 올랐다. 4월 수출물가지수(원화 기준)는 104.01로 3월(101.78)보다 2.2% 높아졌다. 작년 11월(0.6%) 이후 5개월째 오름세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10.6%로, 2017년 9월(11.2%) 이후 43개월 만에 최고 기록이다. 3월과 비교해 컴퓨터·전자·광학기기(7.0%). 1차금속제품(3.3%) 등의 상승이 두드러졌다.  컴퓨터·전자·광학기기 내 소분류로서 D램 반도체가 16.7%, 시스템 반도체가 6.8%, TV용 LCD(액정표시장치)가 5.1% 각각 뛰었다.'

[연합뉴스 제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