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해외뉴스
美 IRA 맞서 배터리 소재 공급선 북미·호주로 다변화
  • 대륙북미
  • 국가미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은플레이션 감축법,# 배터리

2022-09-29 442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美 IRA 맞서 배터리 소재 공급선 북미·호주로 다변화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에 따라 핵심 원재료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공급선을 다변화하고 있다. IRA에 대응해 배터리 광물의 원산지 요건을 맞춰 보조금 혜택을 받도록 하기 위해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SK온은 전날 호주 퍼스에서 '글로벌 리튬(Global Lithium Resources)'과 리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이로써 SK온은 향후 글로벌 리튬이 소유·개발 중인 광산에서 생산되는 리튬 정광(스포듀민·Spodumene)을 장기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된다. 또 글로벌 리튬이 추진 중인 생산 프로젝트에 지분을 매입할 기회도 얻게 된다. 이 밖에도 SK온은 글로벌 리튬과 함께 광물 채굴, 리튬 중간재 생산 등 배터리 밸류체인 내 추가 사업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하얀 석유'로도 불리는 리튬은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 원재료다. 호주는 세계 최대 리튬 생산국이자 니켈, 코발트 등 다른 배터리 핵심 광물에서도 주요 생산국이다. IRA를 발효한 미국과는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기도 하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373220]은 이달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아발론·엘렉트라·스노우레이크 등 캐나다 기업 3곳과 리튬·코발트 등 핵심광물 공급·가공 협력을 위한 MOU 3건을 맺었다. 또 광해광업공단은 캐나다 천연자원부와 핵심광물 관련 정보교류 및 기술개발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