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해외뉴스
영국, 브렉시트 식품 수입통관 도입 또 유예
  • 대륙유럽
  • 국가영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브렉시트,# 식품,#

2021-09-15 286

영국, 브렉시트 식품 수입통관 도입 또 유예

영국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수입통관을 또 유예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은 유럽연합(EU)에서 오는 농산물과 식료품 통관·검역 관련 절차를 도입하는 일정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장 10월에 시작 예정이던 일부 관련 절차들이 내년 1월이나 7월로 미뤄지게 된다. 일부는 올해 4월 도입 예정이었는데 두 차례 연기됐다. 영국 정부는 '실용적인 새 일정'이라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영국과 유럽 전역의 공급망에 차질이 빚어진 점을 일정 변경 이유로 들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새로운 절차에 적응할 시간을 벌었다고 말했다. 브렉시트 부장관인 프로스트 경은 "기업들이 통관 관련 문제를 다루기 보다는 코로나19에서 회복에 집중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영국은 최근 코로나19와 브렉시트로 물류난을 겪고 있다. 트럭 기사가 부족해서 마트의 진열대가 빌 정도다. 이런 가운데 수입통관까지 도입되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문제가 더 심각해질 것이란 경고가 나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식품업계에서는 유럽 경쟁업체들을 도와주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거꾸로 영국 업체들의 유럽 수출은 브렉시트 이전의 절반으로 떨어졌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