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기업들 원자재 수급 애로에 공급 안정화 나선 정부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홍남기,# 원자재,# 희토류

2021-08-06 1,948

기업들 원자재 수급 애로에 공급 안정화 나선 정부
희토류·철강 등 산업 핵심 품목들 확보에 중점

글로벌 경제가 코로나19 타격에서 회복하면서 시장 수요가 급증한 가운데 수급이 그에 따라가지 못하면서 세계적으로 원자재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다. 여기에 글로벌 물류난까지 겹치면서 원자재 가격과 공급일정이 더욱 빡빡해지는 점도 우려스럽다.

철강이나 희토류와 같은 원자재는 우리 수출 주요 품목이자 제조업 주요 생산품인 반도체, 자동차, 이차전지 등을 만드는 데 필수적이다. 이에 정부는 주력산업 핵심 가치사슬을 안정화하고 소부장 공급망을 완성하기 위해 수급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5일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희소금속 산업 발전대책 2.0’을 발표하고 100일분 비축 확보·100대 핵심기업 육성·튼튼한 희소금속 생태계 등의 정책목표를 세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월 5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우선 에너지?자원협력위원회 등 양자 채널을 통해 주요 희소금속 보유국과 다각적인 협력방안을 발굴해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고, 민간 해외자원개발 지원 프로그램도 확충해 희소금속 확보에 나선다.

아울러 희소금속의 확보일수를 현행 30~100일에서 여타국과 유사한 60~180일로 확대 조정해, 평균 비축물량을 현행 56.8일분에서 100일분까지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비축자산별 시장 상황에 따른 대응 매뉴얼을 고도화해 비상시에 대비한 민?관 합동의 유기적 대응시스템을 구축한다.

또한, 희소금속이 포함된 폐자원의 재활용을 확대해 희소금속 자급률을 높일 수 있도록 재활용기업 인센티브를 확충하고, 재활용 기반 시스템을 체계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2025년까지 “희소금속 100대 핵심기업”을 발굴?육성해 희소금속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이를 위해 기업의 성장 주기별로 다양한 패키지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은 철근 가격이 재상승하는 가운데 철근 수급과 대응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산업부는 철강 및 원자재 수급 대응을 위한 대책회의를 열고 ▷철강 공급물량 확대방안 ▷철강 유통 현장 점검 계획 ▷건설업 및 중소기업 원자재 구매 지원 방안 ▷비축물자 지원현황 및 대응방안 ▷철강 수출입 동향 모니터링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산업부와 국토부는 올 하반기 수요 대비 약 10만t을 초과하는 철근 공급이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수급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하반기 철근 수요는 선행지표인 착공면적 등을 토대로 작년보다 약 9%가량 증가한 약 550만t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철근 공급은 국내 철강사들의 하반기 생산계획과 해외 수출입 동향 등을 분석해, 전년보다 약 11%가량 증가한 약 560만여t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정부는 소재부품수급 애로대응지원센터에서 철근유통 애로사항을 접수해 해결해나가기로 했다. 또 산업부, 국토부, 공정위 중심으로 구성해 5월 말부터 7월 초까지 7차례 가동하였던 정부 합동점검단을 재가동할 예정이다. 관세청은 철근 수입 및 출납상황을 일일 단위로 모니터링하면서 관계부처와 관련 사항을 공유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우리 철강업체들은 하반기에도 보수일정 연기, 수출물량 내수 전환 등을 통해 업계에서 요구하는 수준의 충분한 공급을 계획 중”이라며 “정부에서도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주요 건설사들에게 불필요한 물량 확보를 자제토록 요청할 계획인바, 수요 업계에서는 과도한 우려를 가지지 않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국무역신문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