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뉴스

미중무역갈등
중국, 미국 업체 1곳 소고기 수입중단…미중 갈등 불만 표출?

2022-08-12 48

중국, 미국 업체 1곳 소고기 수입중단…미중 갈등 불만 표출?
성장촉진제 락토파민 검출 이유로 들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계기로 미중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중국 당국이 검역 문제를 이유로 들어 한 미국 육류 업체의 소고기 수입을 금지했다.

중국 해관총서는 11일 공고에서 미국 육류 업체인 킹 미트(KING MEAT)가 자국에 수출하는 소고기에서 락토파민이 검출됐다면서 이날부터 이 업체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고 이 사실을 미국 농업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락토파민은 소와 돼지 등을 사육할 때 쓰는 성장 촉진제로 고기 지방을 줄이고 살코기양을 늘리는 역할을 한다.

미국, 일본, 캐나다, 한국, 대만 등은 허용 기준치를 두는 방식으로 락토파민 사용을 허용하고 있지만 중국은 락토파민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락토파민 검출이나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 등 기술적인 검역 문제로 특정 미국산 육류 업체의 수입을 금지한 것은 그간 종종 있던 일이다.

다만 최근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미중 갈등이 격화한 가운데 이 같은 조치가 나오면서 중국이 비관세 장벽을 활용해 불만을 표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중국은 외교적 갈등 상대국에 비관세 장벽을 활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비공식적인 경제 보복을 가하는 일이 잦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유해 물질 검출 등을 이유로 대만산 감귤류 제품과 냉장 갈치 등 일부 해산물 수입을 금지하고, 행정 절차 문제를 들어 일부 대만 기업의 과자 등 가공식품 수입을 막았다.

상하이=연합뉴스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전체댓글
2000byte (한글 1000자, 영문2000자)
댓글작성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