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한은, 사상 첫 '무제한 돈풀기'…한국판 양적완화

2020.03.26조회수 293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한국은행, 환매조건부채권, 금융통화위원회
국가
원문
한은, 사상 첫 '무제한 돈풀기'…한국판 양적완화
4월부터 매주 1회 정례적으로 제한없이 RP 매입

1997년 외환위기, 2008년 금융위기 땐 동원 안돼
한은 부총재 "꼭 양적완화가 아니라고 볼 수 없어"

한국은행이 다음달부터 석달간 금융기관에 무제한으로 유동성을 공급한다. 매주 1회 환매조건부채권(RP)를 한도없이 매입하는 것이다. 1997년 외환위기 때나 2008년 금융위기 때도 동원되지 않았던 수단으로 역대 처음있는 일로 사실상 '한국판 양적완화'가 시작된 것이다.

한은은 26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를 열고 RP 무제한 매입과 공개시장 운영대상 기관 증권을 확대하는 내용 등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개정안에 따르면 한은은 오는 6월말까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전액공급방식의 RP(91일 만기)매입에 나서게 된다. 시장 유동성 수요 전액을 무제한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는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일부 금융시장에서 자금이 조달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러한 대책을 내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한은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시중 유동성이 일시적으로 부족해지면 RP를 매입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공급한다. 한도를 정하지 않고 RP매입에 나서는 건 처음이다.

이어 "제로금리 수준까지 간 다음에 더 이상 금리정책 여력이 없어 국채나 MBS 등을 매입하는 방식의 선진국 중앙은행 양적완화와는 다르지만, 시장 수요에 맞춰 전액을 공급하는 점에 있어서는 꼭 양적완화가 아니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금리는 기준금리(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설정한다. 입찰시 모집금리를 공고할 예정이다. 첫 입찰일은 4월2일(목요일)이다. 이후부터는 매주 화요일마다 진행된다. 한은은 "한시적으로 운영한 이후에는 그동안의 입찰 결과와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또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에 통화안정증권·증권단수매매 대상 7곳, 국고채 전문 딜러 4곳 등 증권사 11곳을 추가했다. 신한금융투자, 현대차증권, KB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교보증권, 대신증권, DB투자증권, 메리츠종금증권 등이다. 기존에는 은행 16곳, 증권사 5곳으로 한정됐으나 대폭 늘릴 것이다.

RP매매 대상 증권도 8개 공공기관 특수채를 추가했다. 한국전력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수자원공사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채권 등이다. 대출 적격담보증권에도 동일한 공공기관 특수채와 은행채를 추가했다.

유효기간은 RP매매와 대출담보 대상증권의 경우 다음달 1일부터 내년 3월31일까지 1년간이다. RP매매 대상기관의 경우에는 다음달 1일부터 4개월 간이다.

한은은 100조 규모의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도 충분한 자금이 공급되도록 할 방침이다. 공급 규모는 절반 수준에 달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