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한국, 4차산업혁명에서 미·독·일보다 경쟁력↓"

2018.03.13조회수 341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국가
원문
"한국, 4차산업혁명에서 미·독·일보다 경쟁력↓"


4차 산업혁명 관련 한국이 독일, 미국, 일본 등보다 뒤쳐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코트라(KOTRA)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 해외경쟁력 설문조사 분석' 보고서를 13일 발간하고 해외 지역별 4차 산업혁명 인식 현황 및 경쟁국 대비 한국제품의 인식도를 분석한 자료를 내놨다. 

 이번 조사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 12개 분야의 해외경쟁력 파악을 위해 전 세계 59개국 95개 코트라 무역관에서 현지 바이어 및 연구소 932곳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평가요소는 품질·기술력, 디자인, 사용편리, 제품이미지, 애프터 서비스 등 고객관리, 합리적 가격, 판매기업 신뢰성 등 7개 항목이었다. 

 조사 대상에 포함된 신산업은 전기차·자율주행차, 스마트선박, 사물인터넷(IoT) 가전,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프리미엄 소비재, 에너지신산업, 첨단신소재,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차세대 디스플레이, 차세대 반도체 등 12개 분야다.

 보고서에 따르면 신산업 12개 분야별 5개국 간 경쟁력 비교 설문조사에서 독일이 8개 분야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고 미국은 3개, 일본은 1개 분야에서 가장 앞섰다. 

 독일은 전기차·자율차, 스마트선박, 첨단신소재, 에너지산업 등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나머지 4개 산업에서도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제외한 3개 분야에서 2위를 차지해 신산업 전 분야에 걸쳐 고른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12개 분야 모두 한국보다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았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프리미엄 소비재, 에너지신산업을 제외하면 격차도 10포인트 이상으로 크게 벌어져 있었다. 

 중국의 경우 전반적으로 한국보다 낮은 평가를 받았지만 일부 산업에서는 한국을 근소한 격차로 추격하고 있었다. 항공·드론, 전기차·자율차, VR·AR 등은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중국 응답자들은 전기차·자율차, 스마트선박, 항공·드론 산업에서 이미 자국이 한국보다 앞서 있다고 자체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경우 자국의 경쟁력을 전 세계가 보는 것보다 더 높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원석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은 "한국은 미국, 독일, 일본 대비 경쟁력이 열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중국의 추격도 만만치 않다"며 "연구·개발(R&D)을 통한 기술력 확보도 중요하지만 약점으로 지적된 시장에 적합한 가격경쟁력과 애프터서비스 등 고객관리도 함께 보완해야 해외시장에서 경쟁력 확보가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